대전 지역화폐 6개월만에 소상공인 매출 2000억원 늘려
상태바
대전 지역화폐 6개월만에 소상공인 매출 2000억원 늘려
  • 사람풍경
  • 승인 2021.02.1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대전광역시]

대전의 지역화폐 ‘온통대전’이 출시 6개월 동안 소상공인 매출을 2000억원 가까이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업소당 매출 증가 효과는 200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세종연구원은 온통대전 출시 이후 6개월 동안의 카드매출 데이터와 이용자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분석했다고 지난 2월 17일 밝혔다. 온통대전의 경제적 효과를 보면, 온통대전으로 인해 역내소비로 전환된 금액은 1038억원이고, 대형마트에서 골목상권으로 매출이 전환된 금액은 1953억원으로 조사됐다.

캐시백 등의 지급으로 인한 순소비 증가 금액은 1781억으로 나타났다. 온통대전의 품목별 사용현황을 보면 식료품과 일반음식점 사용은 전체의 6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응답자 중 60%는 평소 대형마트, 온라인쇼핑을 이용했으나, 온통대전을 사용하기 위해 소상공인 점포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온통대전이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이 명실상부 우리 대전의 민생경제 브랜드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