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무인 ‘스마트슈퍼 시범점포’ 5개 선정
상태바
야간 무인 ‘스마트슈퍼 시범점포’ 5개 선정
  • 박민아 기자
  • 승인 2020.09.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스마트슈퍼 운영모델 개발, 내년부터 본격 확대 추진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비대면 소비 확대 등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동네슈퍼의 스마트화를 위해 전국에 5개의 ‘스마트슈퍼 시범점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범점포는 지난 7월 전국 나들가게를 대상으로 공모를 거쳐 사업참여를 희망한 26개 점포를 대상으로, 야간 운영시간과 야간 유동인구, 점주의 투자계획과 참여의지, 주변 상권특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최종적으로

*형제슈퍼(서울 동작구), 나들가게(서울 영등포구), 그린마트(경기도 안양), 대동할인마트(울산시 남구), 모아마트(강원도 춘천)

5개 점포가 선정됐다.

이번 시범점포는 주간에는 점주가 직접 운영하고 야간에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혼합형(하이브리드형) 무인점포 모델로서, 무인 운영에 필요한 스마트 게이트(출입인증장치), 무인 계산대,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 기술 도입 비용을 점포당 최대 1,000만원까지 정부가 지원하며, 9월말 경 스마트슈퍼 1호점이 개점될 예정이다.  

시범점포에는 유통전문가를 투입하여 스마트기술 활용방법, 상권특성에 맞는 상품구색과 마케팅기법 등을 컨설팅하고, 최신 인기상품동향 등 유통정보의 주기적 제공, 배달앱을 활용한 모바일 주문·배송 운영 등 점포운영의 스마트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소진공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시범점포는 야간 운영시간이 길고 심야매출 가능성이 높은 점포를 선정했으며, 야간 무인 운영시 근로시간 단축으로 동네슈퍼 소상공인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한편, 야간 추가매출로 수익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