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센트럴시티, '청년 카페 창업' 지원
상태바
신세계 센트럴시티, '청년 카페 창업' 지원
  • 이준동 기자
  • 승인 2019.07.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신세계그룹 제공]
[사진= 신세계그룹 제공]

신세계 센트럴시티가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서울 서초구 파미에스테이션에서 카페를 운영할 청년 창업자를 공개 모집한다.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 초까지 첫 번째 창업 희망 청년의 점포 운영을 지원한 데 이어 10월 말부터 새롭게 영업을 이어갈 주인공을 찾는다. 센트럴시티는 파미에스테이션 한가운데에 '청년커피LAB'이라는 공간을 마련해 창업을 꿈꾸는 청년을 돕고 있다. 파미에스테이션은 4500평 규모 맛집 거리로 51개 음식점이 있다.

이번 공개 모집에는 만 20세부터 39세 이하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은 대한민국 청년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사업 계획 등 1차 서류심사로 10여명의 후보를 선정하고, 2차 면접 심사, 3차 심층 면접, 바리스타 능력 검증 과정을 거쳐 오는 10월 ‘청년커피LAB'을 운영할 두번째 주인공을 뽑는다.

최종 선정된 1인은 20여평(66㎡) 매장 공간부터 인테리어 비용 전액과 커피 머신 등 영업 장비를 무상 제공 받는다. 6개월 간 카페 운영을 통해 마련한 자본금과 경험을 토대로 원하는 곳에 창업을 한다.

센트럴시티에 따르면 올해 4월부터 영업을 시작한 1기 청년 사장 신은수(31)씨는 신생 카페임에도 파미에스테이션 내 규모가 비슷한 다른 카페들과 비슷한 매출을 기록했다. 신씨는 “막연했던 카페 창업이라는 꿈이 서서히 손에 잡히는 것 같다"며 "매일 수많은 고객을 대하며 예상치 못한 현장 경험을 쌓았다. 6개월이란 시간이 앞으로 시행착오를 많이 줄여 줄 것 같다"고 했다.

센트럴시티는 신씨의 창업을 위해 희망 상권 입지 조사를 함께 진행하고, 카페 브랜드 로고와 매장 디자인 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센트럴시티와 손잡은 한국커피협회에서도 신씨가 운영할 카페의 커피 머신과 원두 품질 관리, 위생 관리, 매장 운영 멘토링, 고객 서비스 등 전문적인 운영 노하우를 전수해 성공적인 안착을 지원한다.

박주형 신세계 센트럴시티 대표는 "1기 청년 사장이 안정적으로 영업을 이어가고 실제 창업에 대한 청사진도 뚜렷해지는 등 '청년커피LAB' 공간이 카페 창업을 돕는 무대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청년 창업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