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와 함께 골목상권 활성화
상태바
부산시,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와 함께 골목상권 활성화
  • 이준동 기자
  • 승인 2019.07.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소상공인 명예홍보대사 선정된 '자갈치아지매' 박성언 성우도 지원 나서
지난해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발대식 모습 [사진=부산시]
지난해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발대식 모습 [사진=부산시]

부산시가 대학생들과 힘을 합쳐 골목상권 띄우기에 나선다. 

특히, 시는 '라디오 자갈치 아지매'로 유명한 박성언 성우를 시 소상공인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해,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부산시는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팀을 구성하고, 오는 5일 오전 10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사업'은 대학생 서포터즈와 전문멘토단이 소상공인들을 만나 현장의 문제를 함께 해결하고, 매출 증대도 돕는 상생형 소상공인 지원사업이다.

서포터즈는 260명, 60개 팀으로 구성됐으며, 스토리텔링 발굴, 온, 오프라인 홍보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올 연말 평가를 통해 우수한 24개 팀을 뽑아 시장상 등을 수여하고, 활동내용은 공식 사이트에 남겨 향후 취·창업에 활용한다.

부산경제진흥원 관계자는 "대학생들은 소비 트렌드를 잘 알고 SNS 활용이 능숙하다"며, "지난해에도 대학생들이 제안한 아이디어로 소상공인의 방문객과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 올해도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시 소상공인 정책의 새로운 얼굴로 부산문화방송 자갈치아지매의 박성언 성우를 선정해, 이날 발대식과 함께 위촉한다.

박성언 성우는 1999년부터 지역 라디오방송의 최장수 프로그램인 '라디오 자갈치아지매'를 진행하며, 지역 서민의 입장에서 특유의 사투리로 시정 제언, 미담 등을 소개하며 다양한 입담을 뽐내왔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 소상공인에 익숙한 자갈치아지매의 목소리를 정책홍보, 공익광고 등에 활용"할 예정이며, "최근 특화된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브랜드를 상표로 등록하는 등 정책 차별화로 지역 골목상권 띄우기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